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chorok baem juna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25길 5, 2F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논현동 206-6) Tel +82 2 3444-5577   Fax +82 2 517 9739 COPYRIGHT 2014 CHOROKbaemJUNAE&M ALL RIGHTS RESERVED

ARTIST NEWS

  • home
  • home >
  • pr room >
  • ARTIST NEWS
[취중토크②] 브아걸 ”가인, 묵묵히 기다렸다..각자 자리에서 노력”
2020/01/10
브라운아이드걸스

브라운아이드걸스

최장수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가 4년 만에 다시 똘똘 뭉쳤다.
 
브라운아이드걸스는 멤버 가인이 힘든 시기를 겪으면서 완전체로 컴백하기까지 약 4년이 걸렸다. 멤버들은 묵묵히 기다려줬고 가인도 컨디션을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서두르지 않았고, 좋은 음악으로 복귀하기 위해 차근차근 스텝을 밟았다. 그 결과 지난해 10월 4년 만에 완전체로 발매한 리메이크 앨범 'RE_vive'로 건재함을 보여줬다. 음악적으로 완성도 높고, 다양한 시도가 돋보이는 곡으로 꽉 채운 앨범으로 성공적인 복귀를 했다. 4년 전 첫 취중토크에서 "떠내려가지 않기 위해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던 가인과 멤버들은 4년의 시간 동안 여유가 더 생겼다.  
 
1편에 이어...
 
-채널A '아이콘텍트'에 나르샤 씨와 미료 씨가 출연해서 그동안 못 한 속 이야기를 나눴죠.  
 
나르샤 "섭외 왔을 때 무조건 하고 싶다고 했어요. 모든 그룹마다 양면이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오래된 그룹이라 그 시간만큼 여러가지 쌓인 것들이 있잖아요. 개인적으로 궁금한 걸 방송을 통해서 물어본 자리였어요."
미료 "그게 놀라웠어요. 평상시에는 그런 딥한 이야기를 안 하는데요. 방송에서 하니깐 놀라운 거 반, 고마운 거 반이었어요."

나르샤 "미료를 제외한 셋은 같은 포지션(보컬)인데 미료만 다른 포지션이라서 그동안 활동하면서 어땠는지 물어보고 싶었어요."
 
 
브라운아이드걸스

브라운아이드걸스

-미료씨는 보컬 그룹으로 활동하지 않고 힙합 음악을 했다면 어땠을까에 대해 생각해본 적 있나요.

 
미료 "반응이 좋았던 곡이 보컬이 강조된 것 보다는 댄스곡이기도 했고, 한창 바쁠 때는 생각이 없었어요. 그런데 최근 몇 년 동안 쉬면서 '내가 걸그룹 안 하고 힙합 음악을 했다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근데 아무리 다시 생각해봐도 다시 태어나도 이런 선택을 할 것 같아요."
제아 "사실 그땐 여자 래퍼가 귀했고 그래서 제가 감언 이설해서 데려오려고 했거든요. 저한테는 미료가 특별한 포지션이고 없어서는 안 될 포지션이라서 더 필요하고 간절했어요. 미료가 더 할 수 있는 곡이 있는데 파트적으로 봤을 때 작잖아요. 미료가 희생을 한 것도 있지만 브아걸에 딱 맞는 래퍼이기도 하고 브아걸에 있어서 미료가 더 빛나는 것도 있다고 생각해요. 한 번쯤은 미료의 랩 실력이 확 재조명됐으면 좋겠어요."

 
-지난 4년 동안 음악 작업은 같이 안 해도 따로 만남은 계속 가져왔을 것 같은데요.

 
제아 "2~3년은 가인이가 잠수타서 못 보다가 그 이후로는 그때그때 시간 맞으면 연락하면서 보고 그랬죠."  
가인 "제아 언니랑은 자주 봤어요."

 
-지난 4년간 어떤 마음으로 가인을 기다렸나요.    
 
제아 "사실 4년이나 흘렀는지 몰랐어요. 4년 이야기할 때마다 '벌써 그렇게 됐나' 싶어요. 4년에서 2년 반 정도 이후부터는 완전체 컴백 준비를 하고 있었으니깐 더 그렇게 공백이 길었다는 걸 느끼지 못 하는 것 같아요. 이럴수록 서두르지 말고 기다려주자 했는데 생각보다 공백이 길어지긴 했죠."  
가인 "언니들이 정말 묵묵히 기다려줬어요."  

나르샤 "서로에게 보이지 않는 노력이 있었던 것 같아요. 언니들은 묵묵히 기다려주고 가인은 예전처럼 컨디션 챙기려고 노력하고 그랬거든요. 각자 자리에서 노력을 하긴 했는데 제일 미안한 건 팬들이죠."

 
-고마운 마음을 서로 표현하고 그랬나요.
 
가인 "제아 언니한테는 평소 말을 많이 하거든요. 그리고 그 시간 동안 제아언니는 같이 아파해줬고요. 또 팀에 누구든 한 명한테는 제 상황을 알려야 할 것 같아서 리더 언니와 이야기를 많이 했죠. 미료 언니나 나르샤 언니는 3년이 지난 후에 얘기했더니 '너 그 정도로 힘들었어? 몰랐어?' 그랬어요. 언니들은 말 하지 않아도 당연히 알고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오히려 그렇게 자연스럽게 지나간 게 좋았어요."
나르샤 "리더의 역할이 있잖아요. 이런 상황을 아무래도 리더는 알고 있어야할 것 같은 느낌이 있잖아요. 중간에서 리더가 역할을 잘해요."

가인 "브아걸의 징검다리이자 정리를 하는 역할이죠."

 
 
브라운아이드걸스

브라운아이드걸스

-활동하면서 해체설과 불화설이 있기도 했죠.
 
제아 "불화설은 한창 많이 활동할 때 나르샤랑 가인이랑 있었지만 그 이후엔 없었던 것 같은데요?"
가인 "제가 화장실에서 맞았대요. 그게 말이 돼요?(웃음)"  

미료 "가인이가 맞을 사람이 아니에요.(웃음)" 

나르샤 "근데 그걸 믿은 사람이 있을까? 우린 서로 싸울 그릇이 안 돼요. 대중의 입장에서 활동도 안 하고 4년을 쉬는데 그 중 멤버 한 명이 다른 소속사로 가면 해체한 거 아니야?라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갑자기 나와서 당황스러울 것 같아요.(웃음)"
미료 "2년 전에 해체설 났을 때 너무 황당했어요. 열심히 완전체 컴백 준비하고 있는데 해체설이 나와서."
 

-한 인터뷰에서 14년차 소회에 대해 '이제야 재밌어졌다'고 답한 게 인상적이었어요.
 
제아 "이제 좀 뭘 알겠어요. 서른 중반까지의 삶이 지금 재밌는 것에 비하면 뭐가 없는거예요. 그래서 그런 의미로 이제야 인생이 재밌어졌다고 한 거예요."
 
-요즘 음악 트렌드에 열려있다고요.
 
제아 "음악에 대한 고민은 늘 하기 때문에 아직도 할 게 많은 것 같아요. 뒷방 늙은이처럼 적당히 이 만큼 했으니 적당히 하는 건 싫어요. 새로운 음악과 시도를 계속 해보고 싶어요."
 
>>[취중토크③] 에서 계속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