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chorok baem juna

초록뱀주나이앤엠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 55가길 3 (한남동 739-24) 골든너겟빌딩 3층 [140-893] Tel +82 2 3444-5577   Fax +82 2 517 9739 COPYRIGHT 2014 CHOROKbaemJUNAE&M ALL RIGHTS RESERVED

ARTIST NEWS

  • home
  • home >
  • pr room >
  • ARTIST NEWS
[간밤TV] ‘둥지탈출3’ 김우리의 씩씩한 둘째딸 김예은을 소개합니다
2018/06/15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방송에서 홈스쿨링을 하는 씩씩한 막내딸을 소개했다. 

tvN <둥지탈출 3>에는 지난 12일 김우리와 딸들이 등장했다. 이날 김우리는 스물셋에 낳은 큰딸 김예린과 스물여덟에 낳은 둘째 딸 김예은이 각각 스물네 살, 열아홉 살이라고 밝혔다.

김우리 막내딸 김예은은 ‘아빠 껌딱지’였다. 김예은은 아침에 일어나 아빠 스케줄을 확인했다. 홈쇼핑 방송을 하고 있으면 모니터링을 했고,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아빠가 방송을 하고 있음을 알리기도 했다. 아빠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라이브로 방송을 할 때도 옆에서 함께 했고, 자신의 개인기도 보여줬다. 

이미지 원본보기tvN 방송화면 캡쳐

김예은은 아빠 김우리를 좋아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김예은은 “아빠는 스타일리스트지만 홈쇼핑 오빠도 되고 여러 가지 직업을 가지고 있다”고 자랑스러워했다. 김우리는 딸 예은을 걱정스러워하기도 했다. 김우리는 산책을 따라나선 딸에게 “저런 아이들처럼 노는 거 안 부럽냐”고 물었다. 딸은 “저렇게 다녀봤자 순간만 좋다”고 말했다.

김우리 막내딸 김예은은 홈스쿨링 중이다. 때문에 고등학교를 다니고 있는 또래들에 비해 친구들이 많지 않은 편이다. 김우리는 이를 걱정했다. 그러면서 딸이 홈스쿨링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김우리는 “홈스쿨링은 상상도 못 한 일이었다”며 “큰 아이를 보고 자란 동생이다. 항상 언니가 발레하는 모습을 봤고, 아빠 엄마가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까 자기도 발레를 해야겠단 생각을 한 거 같더라”고 말했다. 이어 “발레를 하고 싶어 해서 시켰는데, 잘 되지 않았다. 언니는 엘리트 코스로 쭉 갔는데 둘째는 계속 낙방했다. 그때 인생 최고의 슬픔을 맛본 거더라. 학교 타이틀보다 자존감이 떨어져 있으니 부모들이 같이 챙겨주면서 시간을 보내면 어떨까 싶어 한 엄마의 걱정이었다”고 했다.

김우리와 막내딸 사이에 갈등은 식사 시간에 발생했다. 김우리는 딸에게 오늘 하루 뭐했냐고 물었고, 딸은 “영어 공부하고 학원 알아보고 홈쇼핑 모니터링을 했다”고 말했다. 김우리는 대학 등 미래에 대해서 걱정을 했다. 딸 김예은은 어린 시절 낙방의 경험을 털어놓으며 무섭다고 말했는데, 이때 언니는 “인생은 결과의 연속”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속을 알아주지 못하는 아빠, 언니 때문에 김예은은 눈물을 흘렸다. 김우리는 “주변에서 딸 홈스쿨링을 시킨다고 하니까 비웃더라. 그때 큰딸은 명문대니까 상관없다고 말했다”고 위로 했다.

하지만 김예은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언니는 명문대여서 둘째 딸은 홈스쿨링 시켜서 상관없다고 말하는 게 더 속상하다. 어쨌든 저는 언니에게 진 승부고. 언니에게 절대 이길 수 없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속내를 꺼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