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chorok baem juna

초록뱀주나이앤엠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 55가길 3 (한남동 739-24) 골든너겟빌딩 3층 [140-893] Tel +82 2 3444-5577   Fax +82 2 517 9739 COPYRIGHT 2014 CHOROKbaemJUNAE&M ALL RIGHTS RESERVED

ARTIST NEWS

  • home
  • home >
  • pr room >
  • ARTIST NEWS
서유리 "'까칠남녀' 시청자 게시판 반응, '무한도전'인 줄"
2017/07/14

 

[마이데일리 = 허별희 객원기자] 방송인 서유리가 '까칠남녀'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을 살폈다.

10일 밤 방송된 EBS1 '까칠남녀'에서는 A/S 특집 '우리 패널 이대로?'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박미선은 출연진들에 "게시판 보니까 누구를 하차시켜달라는 말도 많고 의견이 굉장하다"라며 "은하선 작가는 토크가 너무 전투적이라 싸우는 거 같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박미선은 "우리 방송이 생방송이었다면 방송 못 했을 거다"라며 "'여성 편향적 프로그램이다'라는 의견과 '대본 논란'이 있었다. 출연진들 앞에 놓인 대본들은 사전 인터뷰를 통해 만든 대본이다. 패널들의 생각이 담긴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박미선은 "시청자 게시판 지분율 1위가 누구일 거 같냐. 3위는 은하선 씨다"라고 말했고, 방송인 정영진은 "게시판을 보면서 연대를 느꼈다. 제 말에 많은 남성들이 공감하더라"라고 말했다.

또한 박미선은 "1위는 정영진이다. '남자 대변인', '논리 왕', '고독한 싸움'과 '정영진 가족이 걱정된다', '교육이 필요하다'라는 의견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은하선 작가는 "우리 시청자 게시판의 반응이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라고 말했고, 서유리는 "'무한도전' 시청자 게시판인 줄 알았다"라며 시청자들의 관심에 감탄했다.

[사진 = EBS1 영상 캡처] 

(허별희 객원기자 hihihi11@mydaily.co.kr)